상단여백
HOME 호수별 신문 1190호
군대 부실급식, 그 실체가 드러나다현대판 임오군란, 식(食)을 둘러싼 공방전
권용빈 수습기자 | 승인 2021.06.07 00:00

 지난 4월,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51사단 부실급식에 대한 익명의 제보가 올라왔다. 자신이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이라고 밝힌 게시자는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궁금하다” 라고 하며 자신이 배정받은 식판 사진을 게시했다. 제보 속 식판에는 매우 많은 쌀밥과 소량의 김치와 고기, 피클 한 조각이 있었다. 누가 봐도 매우 부실한 식단에, SNS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파만파 퍼져 나갔다. 잇달아 언론에서 보도되기 시작하며 논란이 커져가고 있다.

 

최초 고발된 부실식단 (출처: 조선 비즈)

 

 분노가 폭발하다
 군대 식사의 부실함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꾸준히 제기되어왔다. 군대 측에서는 매번 개선하겠다는 답을 내놓았지만, 실질적인 개선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날이 갈수록 군대 부실 식사에 대한 불만은 점점 커져가고 있었고, 실제 부실한 식단이 이번 제보를 통해 직접적으로 눈에 보이게 전달되자 그동안 축적되어 왔던 분노가 터지기 시작한 것. 분노의 전염성을 증명이라도 하듯, 관련 제보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하였다. “16명이 2~3인분의 반찬을 나눠먹었다”, “반찬이 없어서 간부 식단에 나온 바나나 하나로 끼니를 때웠다”와 같은 부실식단 제보가 빗발치기 시작했고, 51사단에서 시작된 부실급식 폭로가 계룡대, 36사단, 1사단, 39사단, 11사단, 공군에서도 잇달아 발생해 군대 내 부실급식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부실급식 제보에 대한 부적절한 대응
 이런 상황 속에서 군 측의 부적절한 대응이 논란이 되었다. 해당 폭로 이후, 일부 부대에서는 자가격리자들에게 휴대폰을 반납하게 하고 체력 단련 일정을 추가하거나 포상휴가를 취소하는 등의 보복성 징계가 있었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게다가 국방부 조사본부 수사관들이 이번 폭로의 중심에 있었던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일명 육대전 페이지의 관리자의 집에 직접 찾아가 “해당 부대 관련해서 글을 봤는데 이 병사가 누군지 알아야 문제 해
결도 해주고 도와줄 수 있다면서 신원을 알려줄 수 있느냐” 라고 말하며 제보자의 신원을 물어봤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사건을 제보한 장병을 책망해서는 안되며, 군이 관리소홀에 대해 사과하고 이를 개선해야 한다고 비판하며 국방부의 대응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부실식단, 군납비리로 인한 것 아닌가?
 한편 부실급식 논란과 관련해, 군납비리에 대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2021년 기준, 장병 한명에게 배정된 1일 병영식에 들어가는 비용은 8,790원으로, 세 끼로 나누면 한 끼당 2,930원이 나온다. 통상적으로 보면 낮은 비용이나 군대에서는 취사병이 조리를 하기 때문에 인건비도 들어가지 않고, 취사장에서 조리를 하기에 임대료도 들어가지 않으며, 대량 조리를 하기에 단가 또한 저렴해져 군대에서 식대비 2,930원은 사회에서 5,000원 정도의 식사를 제공할 수 있는 단가인데, 제보 속 식단들이 그 가격보다 질이 훨씬 떨어져 보였기 때문이다. 이와 더불어, 28일 국방부가 국회 국방위원회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방부가 조사한 7건 중 ‘배식 실패’가 4건, ‘부식수령 불량’이 2건에 달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대한민국의 건장한 성인 남성이라면 누구나 응당 져야하는 국방의 의무, 그 국방의 의무 속 식사의 부실함은 군대의 사기 저하와 의욕 저하, 불만의 고조와 시스템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실 식단에 대한 논란이 더이상 제기되지 않도록, 확실한 대책 마련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권용빈 수습기자  kwondragobin@naver.com

<저작권자 © 항공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빈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항공대학로 76 항공대학교 학생회관 201호  |  대표전화 : 02-300-0238  |  팩스 : 02-300-0211
발행인 : 이강웅  |  편집인 : 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웅  |   Copyright © 2021 항공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