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수별 신문 1161호
그 때 그 시절의 추억... 복고
손휘권 기자 | 승인 2017.11.27 13:23

  유행은 돌고 돈다는 말이 있다. 그 종류에 따라 차이는 있겠으나 과거의 유행이 또 다시 유행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시기와 상관없이 꾸준하게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문화가 있다. 바로 복고문화이다. 눈에 띌 정도로 화려하지는 않지만, 가늘고 길게, 지속적으로 사랑받는다는 점이 복고문화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흔히 복고라고 하면 빵집에서 소개팅을 하던 시절이나, 연인끼리 손잡고 즐기던 롤러장, 또는 촌스러운 패션을 쉽게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복고의 범위가 그 때 그 시대에만 국한된다면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을 수 없었을 것이다. 복고가 사랑받는 이유는 누군가에게는 그 시절의 향수를, 누군가에게는 경험해보지 못한 세대를 느낄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실제로 민속촌을 비롯한 여러 관광지에서도 젊은 세대들이 실제로 체험해보지 못한 부모님 세대의 교복이나 놀이를 체험하며 즐기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하지만 이처럼 수십여 년 전의 문화를 향유하는 현상만이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20대의 젊은 세대들도 짧게는 5년 여, 길게는 10년 여 전 학창시절의 문화들과 유행을 그리워하며 그 때 즐겨 먹던 불량식품을 먹거나, 즐겨하던 게임을 한다. 복고문화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도 복고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까지 다양한 시대적 배경을 토대로 만들어진 이 드라마는 특히 중장년층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젊은이들도 즐겨보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레 그 시대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젊은 세대들은 간접적으로나마 당시에 대해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게 되었다.
  그동안 복고라고 하면 단순히 옛 놀이를 하거나 유행이 지난 옷들을 꺼내 입는 식의 행위만을 생각하곤 하지만, 이제는 복고의 형태가 그 이상으로 발전하고 있다. 최근 유행하는 글씨체 중에는 옛날 가게 간판의 글씨체를 본뜬 것들이 상당히 많다. 이 뿐만 아니라 카페나 음식점, 심지어 술집까지도 길게는 수십 년 전의 분위기를 따라 내부를 장식한 곳들이 상당히 많이 생기고 있다. 또한 예스러운 분위기를 간직한 오래된 서점이나 빵집들이 하나의 관광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서촌 골목에 자리 잡은 ‘ㄷ서점’이라든지 장충동의 ‘ㅌ빵집’ 등 오랜 역사를 간직한 상점들이 주말마다 여러 시민들의 발걸음을 잡고 있다. 이제 개개인의 행동에만 그치던 것이 대중들의 문화적 요소로 자리매김하는 위치로 파고든 것이다.
  누구나 나이가 들면서 어릴 적 또는 젊었을 시절의 추억에 대해 그리워하기 마련이다. 각박한 현실 속에서 점점 삶이 힘들어질수록 그 때 그 시절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어져 그럴지도 모른다. 지쳐가는 삶 속에서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잠시 그 때로 돌아가 보는 것은 어떨까? 누군가의 어린 시절, 젊은 청춘이 담겨있는 복고. 지친 마음의 안식처로 돌아가 보자.

손휘권 기자  kyunggi110@gmail.com

<저작권자 © 항공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휘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항공대학로 76 항공대학교 학생회관 201호  |  대표전화 : 02-300-0238  |  팩스 : 02-300-0211
발행인 : 이강웅  |  편집인 : 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웅  |   Copyright © 2021 항공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