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당신은 분노를 조절할 수 있나요?
신준호 기자 | 승인 2016.04.10 01:12
 병(病)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주로 몸이 아프거나 감기에
걸렸다거나 수술을 해야 한다거나 주로 외적이고 신체적인 것
을 많이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현대사회에서 병(病)은 더 이상
신체적인 부분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정신적인 부
분에서 많이 나타난다. 과학기술과 의학기술의 발전으로 인간
의 외적, 양적인 삶이 많이 풍요로워지고 많은 병들을 고칠 수
있게 됐지만 반대로 끝없이 치열한 경쟁사회와 과도한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 등 인간의 내적, 질적인 삶은 피폐해져가고 있
다. 그로 인해 이전 사회에서는 존재하지 않았던 많은 정신적
질환이 생겨나고 있다.
 
 분노조절장애의 정확한 명칭은 ‘간헐적 폭발성 장애’로 병
적 도벽, 병적 방화, 폭식장애와 함께 충돌조절장애라는 큰
범주에 속하는 정신질환중 하나이다. 자기 자신이 앞으로 일
어날 분노라는 감정을 예상하지 못하고 있다가, 어떤 상황이
나 사건이 일어나게 되면 분노를 쏟아내고 시간이 조금 지나
면 다시 분노가 가라앉는다. 대표적인 예로 지난해 9월 운전
중 시비가 붙어 상대 운전자를 차로 들이받은 보복운전사건
이 있었다. 가해자는 살인미수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
년을 선고받았다. 이 뿐만 아니라 뒤차가 경적을 울렸다는 이
유로 차를 급정거하여 폭행이 일어나는 일, 급차선 변경으로
운전자들끼리의 싸움은 비일비재하다. 도로위에서 뿐만 아니
라 광주에서는 39살 분노조절 장애가 있는 김 모씨가 실직으
로 생긴 분풀이로 인해 아파트 8층 옥상에서 던진 돌에 맞아
주차 차량이 파손이 되기도 하였다. 이처럼 분노조절장애로
인한 일들이 더 이상 무시하고 지나칠 수만은 없는 상황에 이
르렀다.
 
 정신과의사들은 더 이상 분노조절장애를 지나칠 것이 아니
라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대학정신건
강학회의 조사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성인 남녀 50%가 분노
조절장애를 겪고 있으며 10명중 1명은 치료가 절실하다는 것
이 주요 내용이다. 그렇다면 치료방법으로는 어떤 것들이 있
을까? 첫 번째로 상담, 인지행동치료 등을 통해 환자가 분노를
행동으로 표현하기 전에 감정이나 생각을 스스로 인식하고
말로 표현할 수 있게 돕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운동을 통해
뇌에 긍정적인 호르몬을 분비시켜 분노조절장애를 억제하는
데 효과적인 역할을 하며 취미활동이나 규칙적인 생활로 감
정상태를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세 번째로는 기분
조절제, 항우울제의 약물 처방을 통해 효과를 볼 수 있다. 하
지만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자신이 분노의 감정을
잘 조절하기 위해서 스트레스를 받는 원인에 대해서 잘 알 필
요가 있다. 이헌정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는 “우리사회에서 충동성과 분노폭발 문제는 이제 더 이상 미
룰 수 없는 상황으로 협조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며 “우리 사회에서 생활리듬을 잘 잡을 수 있는 환경이 되어
야 하는데, 이는 의사의 역할이라기보다는 사회적 합의를 통
해 제도적으로 바뀌어야 하는 것으로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준호 기자  kekdong123@gmail.com

<저작권자 © 항공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항공대학로 76 항공대학교 학생회관 201호  |  대표전화 : 02-300-0238  |  팩스 : 02-300-0211
발행인 : 이강웅  |  편집인 : 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웅  |   Copyright © 2019 항공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